최근 신문기사(쿠키 뉴스)입니다.

http://www.kukinews.com/news/article.html?no=560818


성인 중 약 5%는 갑상선 관련 질환을 앓는다. 대표적 형태는 갑상선 결절로, 목에 혹이 만져지고 삼킴이 힘들며 목이 쉬는 증세를 동반한다. 호흡 곤란과 잦은 기침을 유발해 일상생활을 힘들게 하기도 한다. 

갑상선 결절은 암으로 악화될 수 있다. 결절이 있는 사람들 중 약 10%가 갑상선 암 진단을 받는다. 따라서 정확한 진단과 이에 따른 치료가 필수다. 진단은 갑상선 결절이 양성 결절인지 암인지 구분하기 위해 실시한다. 양성 결절인 경우 정기적으로 초음파 검사를 하면서 추적 관찰을 하는 게 일반적이다. 

암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보여지거나 갑상선 종양이 점점 커지면서 다른 증상을 보이는 경우 종양을 없애는 치료를 행하지만 그 외 미용적인 목적으로 치료하는 경우도 있다. 갑상선 관련 질환은 남녀 불문하고 발생하지만 보통 여성에게 더 많이 발생한다. 외적인 면을 소홀히 하기 힘든 여성의 특징 상 커진 결절을 그냥 방치할 수 없는 점도 이유다. 미용상 목적이 아니더라도 결절이 커지면 목을 압박하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치료가 필요한 측면도 있다. 

갑상선 결절 치료는 진단 종류에 따라 달라진다. 갑상선 결절은 악성, 양성, 호르몬 과다 케이스로 구분되는데 각 경우에 따라 치료 방법이 상이하다. 

어떤 치료법에 해당하든 목적은 결절을 제거하는 것이다. 천안 유방 갑상선외과 미유클리닉외과 인승현 원장은 "요즘은 결절 제거를 위해 갑상선 고주파 치료를 많이 사용한다. 이는 고주파를 통해 종양을 태워 없애는 치료인데 시술 후 목소리 변화나 흉터등이 거의 없어 환자들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주파치료는 시술 후 바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면서 "몸에 무리를 덜 주는 방법으로 결절을 없애면 건강을 더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