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등 국내 연구팀, 50세이상 22만명 분석
김도관 교수 "전신마취 이후 인지기능 관심 필요"

전신 마취 경험이 있으면 치매발생 위험이 약 30%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전신 마취가 필요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보다 신중하고 세심한 '인지기능 관리 방안' 필요성이 제기됐다.

김도관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김호 서울대 보건대학원 김호 교수, 김태미 한림대 생사학연구소 교수, 명우재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50세이상 성인 남녀 21만 9,423명(국민건강보험공단 코호트 활용)을 대상으로 전신 마취 경험이 있는 그룹(4만 4,956명)과 대조군(17만 4,469명)으로 나눠 2002년부터 2013년까지 12년에 걸쳐 치매 발생 여부를 분석한 결과, 전신 마취 그룹의 치매 발생 위험이 대조군에 비해 28.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두 그룹에서 새롭게 치매를 진단받은 환자는 모두 8890명으로 상당수가 알츠하이머 치매(76.5%)였으며, 이는 치매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나이, 성별, 동반 질환, 수술 부위 등 다른 요인들을 모두 반영한 결과다.

연구팀은 마취에 사용하는 정맥 마취제가 여러 개 일 때 한가지를 사용할 때보다 49%가량 위험이 늘었을 뿐만 아니라 전신 마취 시간이 1시간 늘 때마다 치매 발생 위험도 6%씩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 최신호를 통해 발표됐다.

연구책임자인 김도관 교수는 "치매로 인한 사회적 부담이 늘고 있지만 아직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만큼 여러 가지 위험 인자들을 탐색하고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연구결과는 수술을 위해 시행하는 전신마취가 위험하니 피해야 한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전신마취 전후에 인지기능에 대한 평가와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뜻한다"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어 "수술에 꼭 필요한 전신마취를 하지 않거나 두려워할 이유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 지원을 통해 진행됐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