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우선협상대상자 마침내 결정 연말 전 협약 체결

인천 경제자유구역 26만여㎡ 터에 들어설 청라의료복합타운 건설을 서울아산병원이 주도하게 됐다.

인천시 산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청라의료복합타운 사업자 공모 평가에서 서울아산병원 컨소시엄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이 컨소시엄에는 서울아산병원과 케이티앤지(KT&G), 하나은행 등이 공동 참여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행정 절차를 거쳐 다음 주에 서울아산병원 컨소시엄을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발표하고 최대 150일의 협상 기간을 거쳐 올 연말쯤 사업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청라의료복합타운은 청라국제도시 해안가 26만㎡규모의 부지에 500병상 이상되는 종합병원과 의료바이오 관련 산·학·연 및 업무·상업 등의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인천이 최첨단 의료복합도시로서의 기능을 갖추는데 상당한 시너지가 예상된다.

청라지구는 인천국제공항 10분 거리, 여의도에서 30분 거리로, 외국인을 상대로 한 국제의료관광도 가능하다. 이때문에 국내 유명 대학 및 건설업체들이 사업자 공모에 사활을 걸어 왔다.
청라 의료복합타운 예정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라 의료복합타운 예정지

대한금연학회가 케이티앤지(KT&G)의 청라의료복합타운 사업자 공모 참여는 세계보건기구(WHO) 담배규제 기본협약(FCTC)에 위배된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인천경제청은 “고문변호사 자문결과 문제되지 않는다는 의견을 받았고, 케이티엔지도 같은 내용의 법률자문결과를 제출해왔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서울아산병원 컨소시엄 이외 차병원의 메리츠화재 컨소시엄, 인하대국제병원 컨소시엄, 순천향대 부속 부천병원의 한국투자증권 컨소시엄, 세명기독병원의 한성재단 등도 응모했으나 고배를 마셨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