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mm이하의 갑상선 결절이 암이더라도 생명에 영향을 끼치지 않으므로 굳이 암인지 양성 혹인지를 조직 검사 등을 통해 확인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대한갑상선학회는 15일, 기존의 ‘갑상선결절 및 암 진료 권고안’을 개정해 갑상선결절의 크기에 따른 새로운 치료 지침을 발표했다.

이번에 개정된 내용은 갑상선 결절의 크기에 따른 초음파유도하 세침흡인술(FNAC)의 사용 여부를 결정하는 지침이다.

지침에서는 전이가 의심되는 경부림프절 종대가 없는 경우, 직경이 5mm보다 클 때만 FNAC 를 권유한다.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송영기 교수는 “5mm 이하의 갑상선 결절은 비록 그것이 암이라 하더라도 생명에 문제가 되지 않기 때문에 추가로 정밀검사를 할 필요가 없다”며 “다만 그 결절이 더 커지는지에 대해서는 1년 단위로 추적할 필요가 있고 초음파 촬영시 주변에 악성으로 의심가는 림프절이 있다면 크기에 관계없이 검사를 하도록 권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개정안에 따르면 갑상선암의 수술 시 결절의 크기가 직경 1cm 이하이고 갑상선 내에 국한됐으며 전이가 의심되는 경부림프절 종대가 없다면 양쪽 두 개의 갑상선 중 한쪽 갑상선만 절제해도 된다. 하지만 직경이 1cm 이상인 경우에는 양쪽 갑상선 모두를 절제하도록 권유하고 있다.
profile